02
14

인문학이란?


(인문학이란?)리버럴 아트 그리고 휴마니타스- 최근 경영에서 인문학이란 무엇인지에대한관심이 높아졌다. 인문학이란 고전을 읽고, 예술을 감상하는것이 전부인가 라는 질문에 답해보기로 한다.


" 경영이란 사람들이 전통적으로 일컬어 온 리버럴 아트(liberal art) 바로 그것이다. 경영은 지식의 근본, 자신을 아는 것, 지혜, 그리고 리더십을 다루기 때문에 '리버럴'이고, 실제와 응용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아트'다. 경영자는 인문학과 사회과학의 지식과 통찰을, 즉 경제와 역사, 심리와 철학, 물질을 연구하는 제반 과학과 윤리에 대한 통찰을 지녀야만 한다. 그러나 이에 그치지 않고 경영자는 이런 지식을 모아서 성과와 결과를, 즉 환자를 치료하고, 학생을 가르치고, 교량을 건설하고, 사용자 친화적인 소프트웨어를 설계하고 판매하는 것과 같은 결과를 창출해야만 한다. "


- 피터 드러커 <새로운 현실 The New Realities, 1989)




그럼 인문학이란 무엇인가?


인문학을 검색해보면, 고전읽기, 예술감상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고전만 읽고, 예술감상을 한다고 그것이 '인문학'일까?


기업경영에서 인문학, 즉 리버럴 아트가 필요해졌다. 인문학이란 기업이 철학적이고 도덕적인 접근을 통해서 기업경영의 정석의 토대를 다진다면, 아트 즉 이론과 응용을 통한 결과창출이 필요해졌다.


고전읽기, 예술 감상만이 인문학이라 볼 수 없다. 인문학의 진가는 바로 인생에 있어서 리버럴의 질문을 던짐과 동시에 아트의 성과를 내야하는데 있다. (인문학이란 단순히 논어나 플라톤을 읽어 내려가는 것과는 다르다. 


읽는것을 넘어 질문을 던져 내 삶의 현실에 적용되어야 한다. 그 과정이 너무나 고되다. 원유를 증류, 정제하는 과정이라고도 볼 수 있다.)



인문학이란 요점정리가 아니다.


인문학서적을 찾아보면, 단순히 고전의 내용을 핵심정리식으로 정리해놓은 것이 대부분이다. 핵심 정리식, 요점 정리식 고전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저 사람들 모인자리에서 아는척 하는데는 요긴할 따름이지만, 근본적으로 인생을 바꿔나가지 못한다.


지난 학창시절마냥, 고전을 이론적으로 분류하고 객관적인 사실만 분석, 정리 하는 것은 인문학과는 아무 관련 없을 뿐만 아니라, 도움이 안 된다. 


인문학을 이런 식으로 접근할 때, 죽은 지식일 따름이다. 인문학이란 고전과 예술에서 오는 통찰이 삶에서 아트로 승화될 때에 인문학의 가치가 생기는 것이 아닐까?


사실 작가 본인도 인문학이 무엇이다 집어내기 어렵게 느껴진다. 인문학은 머리가 아니라 삶에서 이뤄져야 하는 현실성이 전제되어야 살아있는 지식으로 그 효과를 입증할 수 있기 때문에 정확히 인문학이란 무엇인가 를 설명하긴 힘든것 같다.


인문학이란 거창한 것이 아니라 삶의 연륜이 있는 분들이 읽고 있는 그책. 그것이 바로 그분의 삶을 지탱해온 인문학이 아닐까 생각한다.



몇 번이고 계속 읽고 있는 책

** 플라톤의 국가 

** 공자의 논어

** 손자의 손자병법

** 탈무드


COMMENT 0
 
  • 이 글엔 댓글이 아직 없습니다.